친환경농업이란 | 유기농업의 필요성 | 비료의 주성분별기능 | 유기질비료 | 친환경농산물
홈으로이메일사이트맵
홈으로



농업과 환경의 조화로 지속가능한 농업생산(Sustainable Agriculture)을 유도해 농가소득을 증대하고 환경을 보전하면서 농산물의 안전성도 동시에 추구하는 농업을 말합니다.

친환경농업의 기본패러다임은 단기적인 것이 아닌 장기적인 이익추구, 개발과 환경의 조화, 단일작목 중심이 아닌 순환적 종합농업체계, 생태계의 물질순환 시스템을 활용한 조화된 고도의 농업기술로, 「유기농업」 등 특수농법 뿐 아니라, 병해충종합관리(IPM), 작물양분종합관리(INM), 천적과 생물학적 기술의 통합이
용, 윤작 등 흙의 생명력을 배양하는 동시에 농업환경을 지속적으로 보전하는 모든 형태의 농업을 포함합니다.

친환경농업은 크게 유기농업(Organic Agriculture)과 저투입농업(Low Input Sustainable Agriculture)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유기농업은 화학비료. 유기합성농약. 사료첨가제 등 합성화학물질을 일체 사용하지 않고 유기물과 자연광석 등 자연적인 자재만을 사용하는 농업을 통칭하고 있습니다.

저투입농업은 화학물의 사용을 최대한 줄이는 농법으로 농약사용을 최소화하는 병해충종합관리와 토양과 작물의 양분상태에 따라 적정시비를 하는 작물양분종합관리 등으로 농업환경을 지속적으로 유지.보전하는 농업형태를 말합니다.

농업은 본래, 자연의 물질순환을 기본으로 하여 먹거리를 포함한 유기물을 경제적으로 생산함으로써 환경과 가장 잘 조화된 산업입니다. 그러나, 화학농약과 비료 등의 사용으로 농업이 환경을 가해하는 작용이 증대되어 미국과 EU를 중심으로 이의 대응책으로 LISA(Low Input Sustainable Agriculture) 즉, 저투입에 의한 지속 가능한 농업과 유기농업으로의 확대가 요구되어 왔습니다.

최근 미국 농무성(USDA)의 지속 농업에 대한 정의는 두 가지 중요한 사실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첫째는 전 지구적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지속 농업을 정의함에 있어서 농업의 환경친화성이나 안정성 보다는 농업의 생산성을 우위에 두고 있고, 또 경제성이 없으면 그 농업은 지속될 수 없음을 들고 있습니다.

둘째는 지속 농업의 실천기술로 제안된 기술에 유기농업의 기술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는 유기 농업은 지속농업의 범주에 포함되는 농업이라 할 수 있으며 따라서, 이제는 유기농업을 따로 생각할 것이 아니라 유기농업을 지속 농업이라는 틀 속에서 생각해야 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 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볼 때 유기농업을 안전농산물을 생산하는 정도의 농업으로 좁혀서 생각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며, 유기농업의 개념을 새로이 제안되고 있는 지속농업, 즉 생산성과 경제성은 여전히 높으면서 환경친화성과 지속성이 다 같이 높은 농업이라는 틀 속에서 재 정립해야 할 것입니다.